2017년 1월 4일 – 드론 선도기업 DJI가 3일 (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CES 2017에서 △오즈모 Mobile 실버 △항공 매핑 어플인 그라운드 스테이션 프로(GS Pro) 앱 △고휘도 모니터 크리스탈스카이를 공개했다.

이번에 발표된 제품들은 크게 핸드헬드 짐벌, 앱, 디스플레이 디바이스 군에 속한다. 세 가지 카테고리 모두 기존 DJI 제품의 확장성을 강화하고 다양한 산업에서 무인항공기의 활용도를 넓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1.         핸드헬드 짐벌: 오즈모 Mobile 실버 & 젠뮤즈 M1

오즈모 Mobile은 스마트폰을 스마트 모션 카메라로 변신시켜 영화 같은 영상을 연출하는 핸드헬드 짐벌로, 기존 블랙 버전에 실버 컬러인 오즈모 Mobile 실버와 새로운 기능들이 추가됐다. 

 오즈모 Mobile은 오즈모 시리즈의 특징인 흔들림 없는 촬영에 편리성을 더한 제품이다. DJI GO 앱과 연동해 △자동 피사체 추적 △모션 타임랩스 제작 △장노출 촬영 △9장 파노라마 촬영 △SNS 라이브 스트리밍 등 다양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오즈모 Mobile 실버의 출시와 함께 새로운 기능도 공개됐다. ‘뷰티파이(Beautify)’ 모드는 DJI GO 앱 내에서 자동 인식 기술을 통해 더욱 전문적이고 아름다운 영상을 연출한다. 또한 전문가용 영상 제작 앱 필믹 프로(FiLMiC Pro)를 지원하여, 오즈모 Mobile로 더욱 폭넓은 창작 활동을 가능케 했다. 

오즈모 Mobile 실버는 고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완충 후 최대 사용 시간은 4.5시간에 이르며  2.3에서 3.3인치 너비의 스마트폰과 호환된다. 

기존 오즈모 핸들에 카메라 대신 스마트폰 탑재를 가능하게 하는 젠뮤즈 M1 짐벌도 공개됐다. 젠뮤즈 M1은 젠뮤즈 X5와 X5R 짐벌처럼 별도로 구매할 수 있어 기존 오즈모 사용자들도 제품 활용도를 높일 수 있도록 도왔다.

오즈모 Mobile 실버의 국내 소비자 가격은 기존 오즈모 Mobile과 동일한 40만 원, 젠뮤즈 M1 짐벌 (오즈모 핸들 제외)의 소비자 가격은 23만 원이다. 두 제품 모두 1월 말 물품 발송 예정이다. 

2. : 그라운드 스테이션 Pro

그라운드 스테이션 Pro(이하 GS Pro)는 DJI 기체의 자동 비행을 계획하거나 제어하는 iPad용 애플리케이션이다. 간결하고 사용이 쉬운 인터페이스 덕분에 터치 몇 번으로 복잡한 비행 미션을 손쉽게 계획할 수 있다. GS Pro는 항공 촬영, 건축, 농업, 전기 점검, 수색 구조, 안전 관리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응용이 가능한 특수 기능들이 포함됐다. 

3D 지도 구역 기능은 사용자가 필요한 비행 구역과 카메라 설정값을 정해주면 자동으로 효율적인 비행경로를 계산하여 이를 따라 미션을 수행한다. 비행 도중 촬영한 사진은 3D 재구성 소프트웨어로 전달돼 손쉽게 3D 지도를 제작할 수 있다. 미션 내용은 나중에 같은 미션을 빠르게 실행할 수 있도록 저장도 가능하다. 

‘탭앤고 웨이포인트 (Tap and Go Waypoint)’ 비행 기능은 미션당 최대 99개의 웨이포인트를 지원한다. 각 웨이포인트에서 △기체 회전 △짐벌 피치 △녹화 시작/종료 △사진 촬영 △호버링(제자리 비행)을 포함한 최대 15가지 작업을 연속적으로 실행할 수 있다.

마치 가상 울타리를 친 것 같은 기능을 하는 ‘버츄얼 펜스(Virtual Fence)’는 기체를 지정된 구역 안에서 특정 고도와 속도로 비행하도록 제한해 더욱 안전하고 간편하다. 기체가 사용자가 지정한 가상의 울타리에 접근하면, 자동으로 정지한 후 호버링하며 파일럿의 다음 명령을 기다린다. 

GS Pro는 대부분의 DJI 항공 플랫폼 및 젠뮤즈 카메라와 호환된다. 다양한 산업에서 편리한 도구로 활용할 수 있으며 중요한 미션을 더욱 정확하고 안정적으로 수행한다. GS Pro iPad 앱은 무료이며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3. 디스플레이: 크리스탈스카이 모니터

야외 항공 촬영을 위해 제작된 크리스탈스카이는 밝은 햇빛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질을 자랑하는 모니터다. 내장된 DJI GO 앱을 통해 별도 스마트 기기 사용 없이 카메라를 완벽하게 제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크리스탈스카이 모니터의 휘도는 2000 cd/m²로, 일반 모바일 기기보다 네 배 이상 밝다. 선명한 디테일을 선사하며, 생동감 넘치는 색상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에 이미지 보정 작업에 이상적이다. 

최적화된 코덱을 사용해 끊김없이 부드러운 실시간 영상을 제공하며, H.264와 H.265 코덱을 지원해 60fps와 30fps로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크리스탈스카이의 HDMI 포트를 사용해 4K 영상을 FPV 고글이나 다른 디스플레이 장치로도 출력할 수 있다. 

크리스탈스카이는 2셀 4920 mAh 외부 배터리 덕분에 비슷한 모바일 기기보다 더 긴 작동 시간과 빠른 충전을 자랑한다. 또한 -20°C에서 40°C 사이의 극한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저온에서 빠르게 방전되지 않도록 설계됐다. 

7.85” 모니터의 최대 작동 시간은 4-5시간, 5.5″ 모니터는 5-6시간이다. 가격과 판매 일자는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DJI의 수석 엔지니어 폴 팬은 “DJI는 지금까지 세계 최고의 항공 플랫폼과 카메라 기술을 선보였다. 이제 고객들이 창의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확장 제품과 액세서리를 제공하려 한다”며 “나만의 뮤직비디오를 촬영할 수 있는 오즈모 Mobile 실버와, 전문가들에게 더욱 유연한 작업환경을 제공하는 크리스탈스카이 모니터, 항공 매핑 프로젝트에 사용할 손쉬운 앱 등의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누구나 자신만의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 CES 참가자들에게 항공 영상 기술의 미래를 보여줄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DJI는 신제품을 선보이는 이번 CES 부스에서 야외 항공 촬영을 위한 팬텀 4 Pro, 인스파이어 2, 매빅 Pro를 비롯한 최신 항공 플랫폼을 함께 전시해 참가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답글 남기기